주식투자자 노린 사기 극성

카톡 주식 상담채널 만든 후
"종목추천 받으려면 돈 내라"
유튜버 사칭, 대리투자 제안도

"수천만원 날렸다" 잇단 청원에
경찰, 연말까지 특별 단속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학생 이모씨(23)는 지난달 카카오톡 ‘오픈(익명)채팅방’에서 주식 상담을 주제로 한 대화방을 찾았다. 주식투자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조언을 구할 생각이었다. 상담방에선 “당신은 횡재한 거다. 한 명에게만 특별 컨설팅을 해주려고 했다”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그러고는 보유 현금과 목표 등을 묻다가 “그 돈을 내게 보내면 두 달 안에 세 배 이상 불려주겠다”고 했다. 이씨는 “솔깃했지만 찜찜해서 부모님과 상의해보겠다고 하니 (상담방에서) 퇴장하더라”며 “하마터면 사기당할 뻔했다”고 했다.

초보 주식투자자를 겨냥한 사기 범죄가 들끓고 있다. “수익을 제대로 낼 수 있게 해주겠다”며 컨설팅 또는 대리 투자를 명목으로 수백만~수천만원의 돈을 뜯어내는 식이다. 경찰도 이 같은 범죄를 예의주시하고 수사 중이다.
유명 유튜버로 속여 ‘대리 투자’ 미끼
"돈 맡기면 3배"…초보 등치는 가짜 슈퍼개미

경찰청은 지난 8월부터 주식투자자를 둘러싼 사기 피해에 대한 특별단속을 하고 있다. 올 들어 주식투자자가 사기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주식 유튜버를 사칭한 상담방을 개설해 사기를 치는 게 대표적이다. 언론사가 만든 주식 상담채널인 것처럼 속이기도 한다. 최근에는 유튜버 ‘슈퍼개미 김정환’을 사칭한 사기범에게 수천만원을 빼앗긴 피해자도 나왔다.

두세 배를 벌 수 있는 종목을 추천받으려면 유료회원이 돼야 한다면서 가입비를 요구하는 수법도 있다. 해외 주식을 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으니, 돈을 맡기면 대리 투자를 해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한다. 사기범은 대부분 ‘선착순’이나 ‘소수’에게만 주는 특별 정보니 비밀로 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한다. 피해자를 외부와 차단시킨 뒤 돈을 뜯어내려는 것이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주식투자에 도움이 되는 앱을 개발했다며 악성코드를 설치하는 링크를 보낸 사례도 있다. 악성코드가 설치되면 소액결제되거나 개인·금융정보가 탈취된다. 지난 2일엔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이 같은 사기로 2000만원의 피해를 입었다고 토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보호장치 없어…미성년자도 위협
경찰과 금융업계는 이 같은 사기가 올 들어 주식투자자가 많아진 틈을 타고 늘었다고 봤다. 특히 미성년자까지 대거 주식시장에 뛰어들면서 이들이 사기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도 나온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1~8월 미성년자 신규 주식계좌 개설 건수는 총 29만1080건을 기록했다. 미성년자의 주식계좌 개설이 연간 10만 건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사기는 사전에 적발하거나 추적하기 어렵다. 대부분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과 텔레그램 등에서 은밀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피해자 제보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변동성이 커진 자본시장에서 초보 주식투자자를 노린 경제범죄가 늘어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경찰은 연말까지 특별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확산될 수 있어 집중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