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상속세와 관련해 "극단적인 부작용이 있다면 점검이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이 '높은 상속세율이 탈세와 편법을 조장하는 측면이 있다.

해외 투기자본으로부터 우리 기업을 지키기 위해 합리적인 상속세율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이렇게 답했다.

홍 부총리는 앞서 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상속세 완화를 검토하느냐'고 묻자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양 의원이 경영 승계 과정에서 상속세 때문에 국내 유수 기업이 투기 자본에 넘어간 사례가 있다며 같은 질의를 하자 "추가적으로 검토할 여지가 있는지 들여다보긴 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투기 자본에 우리 기업이 넘어가는 일은 없어야 된다.

그런 것은 국가 경제 측면에서 당연히 필요하다"면서도 "전체적으로 우리 상속세제는 부의 집중 등을 완화하기 위해 지금처럼 형성돼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