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 국정감사

김여정, 노동당내 직책 올라갈 듯
김정은도 대원수로 격상 가능성
국정원 "김여정, 北국정 전반 관여"

국가정보원은 3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내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군(軍) 지위가 ‘원수’에서 ‘대원수’로 격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직책도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에서 현장 국정감사를 벌였다. 국정원은 김여정(사진)이 북한 국정 운영 전반에 관여하고 있으며, 노동당 내 직책(정치국 후보위원)도 지금보다 격상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과거 김일성, 김정일에게 부여됐던 대원수 지위가 김정은에게도 붙여질 가능성이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여야 정보위원들은 이날 치러지는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내년 초 열리는 노동당대회에서 북한의 대미(對美) 정책이 바뀔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물었다.

북한이 지난달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도 쟁점이 됐다. 국방정보본부는 전날 정보위 국감에서 “신형 ICBM이 완전히 새로운 것인지 개량된 것인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여야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을 경찰로 이관하는 내용의 국정원법 개정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지난 7월 취임한 뒤 처음으로 국감에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이 수집한 정보를 경찰이 수사할 수 있도록 꼭 넘기겠다고 청와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해상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지난 2일 열린 정보위 국감에서 국방정보본부는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 시신을 훼손한 정황이 여러 개라고 국회에 보고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이날 “북한군의 시신 훼손 정황 답변과 관련해서 무슨 새로운 어떤 정황이 있는 것이 아니라 기존 입장과 동일 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