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에서 한 직원이 아라미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코오롱 제공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에서 한 직원이 아라미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코오롱 제공

코오롱그룹은 끊임없는 연구개발(R&D)과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내실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제조부문은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제품명 CPI�)과 슈퍼섬유라 불리는 아라미드(제품명 헤라크론) 등 고부가가치 신소재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해외 생산기지를 선제적으로 건설해 시장 확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일명 슈퍼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 섬유인 헤라크론의 생산라인을 100% 가동하면서 5G(5세대) 시대에 부쩍 늘어난 수요에 대응 중이다. 올해 설비 증설이 완료되면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 생산능력은 국내 최대인 연간 7500t까지 늘어난다.

폴더블(접을 수 있는)폰을 비롯해 플렉시블(휘는) 디스플레이 소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의 생산라인을 구미공장에 완공하고 양산체제를 갖췄다. 이 회사는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과 관련한 국내 특허의 80%에 달하는 104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관련 특허 중 50%인 200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에 CPI�란 이름을 붙여 2015년 11월 국내 상표 등록을 마쳤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핵심소재 타이어코드는 2018년 9월 베트남 빈즈엉성에 연산 1만6800t 규모의 생산기지를 완공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50 대 50 비율로 합작한 POM(폴리옥시메틸렌) 김천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글로벌시장 공략에 나섰다.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15만t의 POM 생산능력을 갖춰 제조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렸다.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POM 제품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시장인 의료·음용수용 특화시장까지 진출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자동차용 배터리 하우징, 충전모듈 등 미래 전기자동차용 첨단소재도 개발 중이다.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은 주택, 토목, 건축공사, 플랜트, 해외건설 등 건설업 전반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유통사업부문은 BMW와 MINI, 롤스로이스 딜러사업과 사후서비스(AS)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1987년 국내 최초 BMW 수입판매를 시작해 전국적인 판매 네트워크를 갖췄으며 현재 BMW 신차판매 기준 1위를 달리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