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는 자사 주유소에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를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정유사 최초로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 주요 3사 간편결제와 제로페이까지 모두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GS칼텍스와 네이버는 지난 2월 디지털 전환 협업·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GS칼텍스 주유소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도 쓴다

이번 제휴에 따라 앞으로 GS칼텍스 주유소 이용 고객은 실물카드나 현금이 없어도 전국 250여개 직영주유소와 1천200여개 자영주유소에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내년 초까지 전국 모든 주유소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GS칼텍스는 네이버페이로 처음 결제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3만원 이상 결제시 네이버페이 5천 포인트를 적립하는 행사를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

회사 측은 "급변하는 결제 기술 트렌드에 대응해서 고객에게 더 편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확보한 결제 데이터를 토대로 정교한 고객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GS칼텍스 주유소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도 쓴다

GS칼텍스는 올해 9월에는 전국 250여개 직영주유소에 카카오페이, 페이코, 제로페이 간편결제를 도입했다.

2017년부터 자동차에 고유한 디지털 계정(ID)을 부여해 온라인 결제 서비스와 결합한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을 업계 최초로 도입해서 현재 330여개 주유소에서 비대면 주유·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