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1위 확실시…이부진·서현 자매도 약진 예상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사진=뉴스1)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사진=뉴스1)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로 상장사 기준 국내 주식 부호들의 순위에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실제 상속분은 달라지더라도 삼성 일가의 순위는 대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이 전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88,000 -1.90%)(4.18%) 등 국내 상장사의 지분평가액은 17조7374억원에 달한다.

이 전 회장은 2009년부터 정몽구 현대차(240,000 -4.19%)그룹 명예회장을 제치고 10년 넘게 국내 주식 보유 1위였다.

삼성가를 보면 이재용 부회장(7조3324억원)이 2위에 올라있고 이 전 회장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3조1463억원)이 5위에 랭크돼 있다.

이부진 호텔신라(84,900 0.00%)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1조6768억원씩으로 공동 14위다.

이 전 회장의 지분을 삼성 일가가 법정비율(부인 1.5대 자녀들 각 1)대로 상속받는다고 가정(세전)하면 홍 전 관장이 가장 많은 5조9131억원을, 이 부회장 등 3명의 자녀가 각각 3조9420억원을 상속받는다.

이렇게 되면 이 부회장의 지분평가액은 처음 10조를 넘어서며 11조2744억원의 지분가치로 아버지 이 전 회장의 1위 자리를 물려받게 된다.

이 부회장에 이어 홍 전 관장(9조594억원)이 5위에서 2위로 뛰어오르고 두 딸(5조6188억원)은 지분가치가 200% 이상 증가하며 공동 14위에 3위로 대폭 상향된다.

상속세를 감안하면 상속분이 줄어들겠지만 삼성 일가의 약진은 마찬가지다.

이 전 회장의 지분에 대한 상속세는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상속세를 모두 이 전 회장 지분을 팔아 납부한다고 가정하면 삼성 일가가 물려받는 지분가치는 7조7397억원이 된다.

이를 법정 상속비율로 나누면 홍 전 관장이 2조5799억원, 이 부회장 등 세 남매가 각각 1조7199억원을 가져가게 된다.

이 경우 이 부회장의 지분평가액(9조523억원)은 10조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1위를 차지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 홍 전 관장이 5조7262억원으로 역시 2위에 오른다.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은 각각 3조3967억원으로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조4625억원)과 김범수 카카오(437,500 -3.10%) 의장(4조2877억원)에 이어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