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1위 확실시…이부진·서현 자매도 약진할 듯
이건희 회장 사후 주식부호 순위 지각변동…삼성가 1~4위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로 상장사 기준 국내 주식 부호들의 순위에도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이 전 회장이 10년 넘게 부동의 1위를 차지했던 만큼 실제 상속분은 달라지더라도 삼성 일가의 순위는 대폭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이 전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4.18%) 등 국내 상장사의 지분평가액은 17조7천374억원에 달한다.

이 전 회장은 2009년부터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을 제치고 10년 넘게 국내 주식 보유1위였다.

삼성가를 보면 이재용 부회장(7조3천324억원)이 2위에 올라있고, 이 전 회장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3조1천463억원)이 5위에 랭크돼 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1조6천768억원씩으로 공동 14위다.

이 전 회장의 지분을 삼성 일가가 법정비율(부인 1.5대 자녀들 각 1)대로 상속받는다고 가정(세전)하면 홍 전 관장이 가장 많은 5조9천131억원을, 이 부회장 등 3명의 자녀가 각각 3조9천420억원을 상속받는다.
이건희 회장 사후 주식부호 순위 지각변동…삼성가 1~4위

이렇게 되면 이 부회장의 지분평가액은 처음 10조를 넘어서며 11조2천744억원의 지분가치로 아버지 이 전 회장의 1위 자리를 물려받게 된다.

이 부회장에 이어 홍 전 관장(9조594억원)이 5위에서 2위로 뛰어오르고, 두 딸(5조6천188억원)은 지분가치가 200% 이상 증가하며 공동 14위에 3위로 껑충 오르게 된다.

1위부터 공동 3위까지 모두 삼성 일가로 채워지는 것이다.

상속세를 감안하면 상속분이 줄어들지만, 삼성 일가의 약진은 마찬가지다.

이 전 회장의 지분에 대한 상속세는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상속세를 모두 이 전 회장 지분을 팔아 납부한다고 가정하면 삼성 일가가 물려받는 지분가치는 7조7천397억원이 된다.

이를 법정 상속비율로 나누면 홍 전 관장이 2조5천799억원, 이 부회장 등 세 남매가 각각 1조7천199억원을 가져가게 된다.

이 경우 이 부회장의 지분평가액(9조523억원)은 10조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1위를 차지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

홍 전 관장이 5조7천262억원으로 역시 2위에 오른다.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은 각각 3조3천967억원으로,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조4천625억원)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4조2천877억원)에 이어 공동 5위에 랭크하게 된다.

이재용 부회장이 주식 부호 1위에 오르는 등 삼성 일가가 약진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실제 상속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 지 관심이 쏠린다.

[표] 상장사 지분 보유평가액 개인주주 랭킹 상위 15위
(단위 : 억원)
┌─┬──────────────────┬────────┬───────┐
│순│ 상속전(10.29) │ 법정비율 상속 │ 세후 │
│위├───┬─────────┬────┼───┬────┼───┬───┤
│ │주주명│ 직책 │ 평가액 │주주명│ 평가액 │주주명│평가액│
├─┼───┼─────────┼────┼───┼────┼───┼───┤
│1 │이건희│ 삼성 회장 │ 177,374│이재용│ 112,745│이재용│90,523│
├─┼───┼─────────┼────┼───┼────┼───┼───┤
│2 │이재용│ 삼성 부회장 │ 73,324│홍라희│ 90,595│홍라희│57,262│
├─┼───┼─────────┼────┼───┼────┼───┼───┤
│3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 │ 44,625│이부진│ 56,189│정몽구│44,625│
├─┼───┼─────────┼────┼───┼────┼───┼───┤
│4 │김범수│ 카카오 의장 │ 42,877│이서현│ 56,189│김범수│42,877│
├─┼───┼─────────┼────┼───┼────┼───┼───┤
│5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 31,463│정몽구│ 44,625│이부진│33,967│
├─┼───┼─────────┼────┼───┼────┼───┼───┤
│6 │정의선│ 현대차 회장 │ 31,307│김범수│ 42,877│이서현│33,967│
├─┼───┼─────────┼────┼───┼────┼───┼───┤
│7 │서경배│아모레퍼시픽 회장 │ 30,535│정의선│ 31,307│정의선│31,307│
├─┼───┼─────────┼────┼───┼────┼───┼───┤
│8 │방준혁│ 넷마블 의장 │ 25,600│서경배│ 30,535│서경배│30,535│
├─┼───┼─────────┼────┼───┼────┼───┼───┤
│9 │최태원│ SK 회장 │ 24,408│방준혁│ 25,600│방준혁│25,600│
├─┼───┼─────────┼────┼───┼────┼───┼───┤
│10│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 21,365│최태원│ 24,408│최태원│24,408│
├─┼───┼─────────┼────┼───┼────┼───┼───┤
│11│방시혁│ 빅히트 대표 │ 19,432│김택진│ 21,365│김택진│21,365│
├─┼───┼─────────┼────┼───┼────┼───┼───┤
│12│구광모│ LG 회장 │ 19,354│방시혁│ 19,432│방시혁│19,432│
├─┼───┼─────────┼────┼───┼────┼───┼───┤
│13│이해진│ 네이버 GIO │ 18,297│구광모│ 19,354│구광모│19,354│
├─┼───┼─────────┼────┼───┼────┼───┼───┤
│14│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 16,768│이해진│ 18,297│이해진│18,297│
├─┼───┼─────────┼────┼───┼────┼───┼───┤
│14│이서현│ 삼성 재단 이사장 │ 16,768│서정진│ 15,172│서정진│15,172│
└─┴───┴─────────┴────┴───┴────┴───┴───┘
※ 에프앤가이드 제공
※ 법정 상속비율(부인 1.5대 자녀 1명당 1)
※ 세후 : 상속세(10조원)를 지분을 팔아 납부했을 경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