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울산공장 방문…'미래차 전략' 발표

5년내 전기차 충전기 50만기
수소차 충전소 450곳 설치

수입 고가 전기차 보조금 폐지
배터리 임대로 가격인하
< 미래차 탑승한 문 대통령…"그린 모빌리티 키우겠다"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생산라인을 돌아본 뒤 미래 공유형 콘셉트 차량인 M.비전S에 탑승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미래차 탑승한 문 대통령…"그린 모빌리티 키우겠다"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생산라인을 돌아본 뒤 미래 공유형 콘셉트 차량인 M.비전S에 탑승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내년부터 일정 가격이 넘는 고가 전기자동차를 구입할 때 정부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된다. 중·저가 전기차 가격은 1000만원대 후반까지 떨어진다. 배터리를 사지 않고 빌려 쓸 수 있는 데다 정부 보조금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 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비싼 가격 탓에 전기차 보급이 가속화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가격을 낮추기 위한 여러 방안을 담았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일정 가격 이상의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상한선으로는 6000만~7000만원 수준이 검토되고 있다. 1억원이 넘는 테슬라의 모델S와 7000만원이 넘는 모델3 중 일부 등급은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를 비롯한 고가 전기차를 판매하는 회사들이 보조금을 받기 위해 가격을 낮출 가능성이 있다”며 “보조금 제도를 통해 가격을 안정화하는 게 정책의 최종 목표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음달 시작되는 ‘배터리리스 시범사업’의 최종 목표도 전기차 가격 인하다. 전기차 가격의 30~40%를 차지하는 배터리를 빌려 쓰다가 반납하는 방식이다. 리스 방식을 적용하면 현대차의 코나EV는 2000만원 이하에 살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전기차 부품 개발 지원 등을 통해 2025년까지 차값을 1000만원 더 낮출 계획이다.

전기차 인프라 확충 계획도 내놨다. 전기차 충전기 50만 기 확대, 수소차 충전소 450곳 확충 등으로 2025년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 보급을 달성하겠다는 것이 정부가 내놓은 청사진이다.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를 타고 이날 행사장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일규/구은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