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미국·유럽 봉쇄조치 강화
국제유가·금 등 원자재 시장도 직격탄 맞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과 유럽증시가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봉쇄 조치가 강화됐고, 그나마 회복하고 있던 경기가 다시 침체할 것이라는 '더블딥'(이중침체) 우려가 커지면서다. 코로나19 재확산은 원자재 시장에도 찬물을 끼얹었다. 국제 유가는 물론 금 가격도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증시 또 다시 직격탄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43.24포인트(3.43%) 떨어진 26,519.9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65포인트(3.53%) 내린 3271.03에, 나스닥 지수는 426.48포인트(3.73%) 급락한 11,004.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2.6% 하락한 5582.80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4.2% 내린 11,560.51에 장을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3.4% 빠진 4571.12를 기록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도 2963.01로 3.5% 내렸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겨우 기지개를 켜던 경기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어 '더블딥'(이중침체)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시를 억눌렀다. 미국에서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수는 7만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프랑스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19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봉쇄 조치 또한 강화되고 있다. 미국 시카고는 식당의 실내 영업을 금지키로 했고,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핵심 국가들도 전국적인 차원의 봉쇄 조치를 발표했다. 식당과 술집이 문을 닫고, 모임 규모 역시 제한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경제 봉쇄에 따른 경기 회복 우려 속에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증시가 급락하자 공포 심리가 높아지면서 급락 마감했다"고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자재 시장도 타격…국제 유가 5%대 급락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국제 유가 역시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18달러(5.5%) 내린 37.3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지난 6월 이후 4개월 만에 최저가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기준 배럴당 5.2%(2.12달러) 폭락한 39.04달러에 거래 중이다. 이미 배럴당 40달러선은 무너졌다.

안전자산인 금값도 하락을 면치 못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32.70달러(1.7%) 내린 1879.20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이 또 다른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화에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금값이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