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봉쇄 조치 강화
이익 둔화 전망에 대형 기술주 큰 폭 내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미국 증시가 급락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빠르게 퍼지면서 봉쇄 조치가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심리를 냉각시켰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증시 회복의 주역인 기술주 역시 하락을 면치 못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43.24포인트(3.43%) 떨어진 26,519.9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65포인트(3.53%) 내린 3271.03에, 나스닥 지수는 426.48포인트(3.73%) 급락한 11,004.87을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겨우 기지개를 켜던 경기 회복세에 악재로 작용, ‘더블딥’(이중침체)이 현실화될 수 있어서다. 미국에서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수는 7만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프랑스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19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봉쇄 조치 또한 강화되고 있다. 미국 시카고는 식당의 실내 영업을 금지키로 했고,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핵심 국가들도 전국적인 차원의 봉쇄 조치를 발표했다. 식당과 술집이 문을 닫고, 모임 규모 역시 제한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경제 봉쇄에 따른 경기 회복 우려 속에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증시가 급락하자 공포 심리가 높아지면서 급락 마감했다"며 "특히 대형 기술주 중심으로 낙폭이 커진 점도 증시 하락을 부추겼다"고 평가했다.

미 증시에 상장된 대형 기술주들이 큰 폭으로 내렸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전날보다 주당 10.57달러(4.96%) 내린 202.68에 거래를 마쳤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지만, 이익 성장률이 다소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알파벳(-5.51%) 페이스북(-5.51%) 트위터(-5.29%) 등도 5%대로 큰 폭 하락했는데, MS의 검색 및 광고 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넘게 감소한 점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지난 분기 MS 검색 광고 수익이 18% 감소했을 때 알파벳은 10% 감소하는 등 상관관계가 크다는 분석이다.

아마존은 전날보다 주당 123.55달러(3.76%) 내린 3162.78에 거래를 마쳤다. 애플도 4% 넘게 내렸고 페이팔(-4.05%) 테슬라(-4.39%) 등 그간 상승이 컸던 종목들도 떨어졌다.

여행주와 항공주도 급락했다. 델타항공은 전날보다 주당 1.06달러(3.45%) 떨어진 29.65에 거래를 마쳤다. 부킹닷컴(-5.46%)도 큰 폭 내렸다.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관련 업종에 대한 우려가 커져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행주와 항공주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