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개 가족장으로 진행
장지 수원 가족 선영으로 결정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언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10.28/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언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10.28/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들만 참석한 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시작된 영결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의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건희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한솔그룹 조동길 회장 등 재계 인사들도 영결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과 유족들은 장례식장 앞에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을 피해 인근의 암병동 건물 지하를 통해 영결식이 진행되는 곳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공동취재단 = 28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일원동 삼성의료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28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일원동 삼성의료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유족들은 미니버스를 타고 영결식과 발인이 열리는 삼성서울병원에 도착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미니버스에서 먼저 내린 뒤 어머니인 홍라희 전 관장 등 가족들을 챙겼다.

이날 이부진 사장은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이재용 부회장의 부축을 받았다.

이날 영결식이 열리는 삼성서울병원에는 오전 6시 전부터 취재진으로 북적였다. 삼성 관계자들은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했다.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은 생전 고인의 발자취가 담긴 용산구 자택과,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들른 뒤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거쳐 장지로 떠날 예정이다. 이건희 회장의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으로 결정됐다.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이재용 삼성정자 부회장,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오른쪽부터)이 차량에서 내려 영결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01028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이재용 삼성정자 부회장,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오른쪽부터)이 차량에서 내려 영결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01028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