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 레이어링 자유롭게…산악용 아우터의 정석 'BAC설악다운자켓'

올 봄과 여름 처음 등산에 입문한 사람이 많다. 이들이 맞이할 첫 가을과 겨울 산행엔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하는 건 옷이다. 가을과 겨울 산행의 옷은 여름과 다르다. 두꺼운 아우터 하나만 입으면 산행 중 날씨와 체온 변화에 대처하기 어렵다. 움직임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 보온성은 물론 방수·방풍 등 기능성 의류를 겹쳐 있는 ‘레이어링’ 스타일은 가을과 겨울 산행의 기본이다.

레이어링이 가장 중요한 건 상의다. 기능성 티셔츠를 입은 뒤 그 위에 경량 베스트 및 다운 재킷을 겹쳐 입는 게 좋다. 가을·겨울에는 산의 고도와 날씨에 따라 방수·방풍·투습 등이 뛰어난 아우터를 착용하기를 권한다. 경량 다운 재킷은 가을 산행에서는 아우터로, 겨울 산행에서는 겹쳐 입을 수 있어 하나쯤 마련해 놓으면 활용도가 높다.

블랙야크의 ‘BAC설악다운자켓’은 예측불가능한 날씨의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한 경량 구스 다운이다. 핏이 슬림할 뿐만 아니라 소매와 몸판 밑단에 밴드를 적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단독으로 입을 수 있고 겹쳐 입어도 불편하지 않도록 설계했다. 몸판 부위의 박스 구조 퀼팅과 팔 부위 스마트 퀼팅은 열 손실을 최소화한다. 보온성을 높여 바람이 몸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한다.

블랙야크의 고기능성 제품군인 독일 에디션의 ‘M포돌리안다운자켓’은 경량 폴리에스테르, 나일론, 코듀라 등을 사용했다. 제품의 중량을 최소화한 제품으로 겹쳐 입을 수 있다. 블랙야크 독일 연구개발센터인 ‘DNS(Development Never Stops)’에서 개발한 제품으로 부위별 보온성을 높이기 위해 가슴 부위에는 리사이클 다운, 팔 부위에는 클라이마 실드 충전재를 사용했다.

단품을 따로 사입는 게 번거롭다면 블랙야크의 ‘비-링크 시스템’을 활용하면 편리하다. 비-링크 시스템은 각 단품의 기능이 완벽하게 발휘될 수 있도록 구성한 제품이다. 고어텍스 재킷과 볼 패딩 베스트, 플리스를 다양하게 조합해 입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고어텍스 재킷 안쪽 고리와 베스트 목 뒷부분에 있는 비-링크 포인트를 연결해 날씨에 따라 겹쳐 입을 수 있다.

‘M프리GTX’ 재킷은 기본형 고어텍스 재킷으로 방수와 투습 기능이 뛰어나다. 환경호르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발수제를 사용했다. 탈부착이 가능한 후드와 사이즈 조절이 가능한 스트링을 적용했다. ‘B코어볼패딩베스트’는 가볍고 부드러우면서도 수분에 강한 패딩 충전재를 사용했다. 경량성과 방수성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패커블 시스템을 적용해 보관과 휴대가 쉽다.

올 가을·겨울 인기 아이템인 플리스를 적용한 제품도 있다. ‘M아이작자켓’은 친환경 리사이클 폴라텍 소재를 적용한 플리스 재킷으로 마찰이 심한 몸판 상단과 팔꿈치 부분에 보강 원단을 덧댄 것이 특징이다. 단독으로 입다가 방수 기능이 필요할 때 비-링크 시스템이 적용된 고어텍스 재킷을 연결해 입을 수 있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가을·겨울철 산행엔 변화무쌍한 날씨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보온성·기능성 제품이 꼭 필요하다”며 “레이어링 스타일을 활용하면 따뜻하면서도 멋스러운 산행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