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1.9%로 반등했다. 지난 1분기(-1.3%)와 2분기(-3.2%) 연속 마이너스로 기운 데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됐다.

한국은행은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이 456조8635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9% 늘었다고 27일 발표했다.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보면 1.93%다. 분기 성장률 기준으로 2010년 1분기(2.0%) 후 가장 높았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 대비로는 -1.3%였다.

GDP 항목 가운데 수출이 가장 큰 폭으로 반등했다. 2분기 -16.1%를 기록했던 수출 증가율은 3분기에 15.6%로 뛰었다. 1986년 1분기(18.4%) 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3분기 성장률은 ‘V자 반등’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등 위험 요인을 고려할 때 올해 연간 성장률은 한은 전망치(-1.3%)에 근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