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기업 작년의 두 배

롯데그룹, 2조 물량 푼다
신세계百, 패션 中企와 손잡아
현대百, 프리미엄 아우터 대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최대 소비 진작 행사인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코세페)’에 맞춰 유통업계가 일제히 할인 행사에 들어간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 8개 유통사는 다음달 1일부터 보름간 열리는 코세페에 2조원 규모의 물량을 투입한다. 역대 최대 규모다. 롯데백화점은 전국 아울렛 20개 점포에서 3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아울렛 메가 세일’ 행사를 준비했다. 롯데마트는 주방 인테리어 상품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롯데하이마트는 코세페 전용 모델을 구매하면 최대 20만원을 환급하는 특별전을 진행한다.

'역대급' 코리아세일페스타…롯데그룹, 2兆 물량 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 및 농어민을 돕는 행사도 열린다. 롯데백화점과 롯데홈쇼핑 등 주요 계열사는 패션 의류와 잡화, 리빙 등 부문에서 중소 우수 협력사의 재고 상품 250억원어치를 매입해 온·오프라인에서 판매한다. 롯데그룹 통합 온라인 쇼핑몰인 롯데온은 황태, 배추 등 30여 개 강원 농산물을 할인하는 ‘강원도의 힘! 인기 먹거리 대전’을 진행한다. 롯데슈퍼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제철 과일과 채소 등을 특별가에 판매하는 ‘우리 농산물 대전’ 등을 연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백화점 주요 협력사들의 재고 보유 비중이 올 들어 25~30% 늘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중소 협력사가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기업과 손잡고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2’를 연다.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신세계 등 4개 점포에서 진행한다. 아이잗컬렉션, 갤럭시, 안다르 등 40여 개 인기 브랜드를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다음달 2일부터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한데 모아 소개하는 행사도 지점별로 열린다. 옻칠 수저 세트, 냄비 받침 등 생활용품과 보리 분말, 모차렐라 치즈 등을 판다.

현대백화점도 30일부터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프리미엄 아우터 대전’ ‘가전·가구·침구·식기 특가 77선’ 등 할인 행사를 한다. 재고 소진에 어려움을 겪는 패션 기업을 위해 50여 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참여하는 브랜드의 판매 수수료도 종전 대비 약 5%포인트 인하할 예정이다.

올해 코세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참가 신청을 한 기업은 1328개(21일 기준)로, 지난해 704개사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전국 17개 시·도가 모두 참여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