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서비스산업 연구개발(R&D)에 7조원을 투입한다. 조만간 미래자동차 시장 선점 전략도 공개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정부의 서비스산업 R&D 투자 규모를 지난 5년(2016~2020년)간 4조원에서 향후 5년(2021~2025년)간 7조원으로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사회에 구조적 변혁을 가져올 것인 만큼 주요국은 미래 산업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 중”이라며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혁신, 디지털 전환 등 변혁의 물결 속에서 한국 경제의 소프트웨어 파워를 확 높일 수 있도록 서비스 R&D 활성화를 핵심과제 중 하나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에 서비스 R&D에 1조34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관광·보건·콘텐츠·물류 등 4대 유망 서비스뿐만 아니라 비대면학습, 소상공인 스마트오더 플랫폼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도 투자 대상에 넣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 분야의 혁신적 원천기술을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추가하고 R&D 소프트웨어도 통합투자세액공제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조만간 산업통상자원부를 중심으로 ‘미래차 확산 및 시장 선점 전략’도 발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미래차는 국민의 일상에서 스마트폰 등장에 버금가는 큰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분야”라며 “고용·수출 확대, 새로운 전후방산업 육성 등 다방면의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조속한 시일 안에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