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유산에 부과되는 막대한 상속세를 두고 일반 국민들이 상속세 감면 청원에 나섰다. 기업인이 노력으로 일군 재산을 국가가 가져가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에서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삼성 상속세 없애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지난 26일 올라왔다. 청원인은 "우리나라를 삼성이라는 이름으로 이끌고 도와주신 이건희 회장이 별세했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존경받아야할 분인데 재산 18조원 중 10조원을 상속세로 가져가려한다"며 "18조원은 세금 다 내가면서 번 돈인데 어떤 나라가 세금을 두번씩이나 떼어가느냐"고 지적했다.
"삼성 상속세 없애주세요"…국민들이 靑 청원 글 올린 이유

이 청원은 27일 2시 현재 48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삼성이라는 기업에 대한 호감도, 국가 경제를 이끌어나가는 기업의 부담을 줄여줘야한다는 의견, 과도한 상속세 납부가 내 일이 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기업인에게 상속세 60%를 부과하는 가혹한 상속세에 대해 다룬 한국경제의 '세계서 가장 가혹한 한국 상속세…"어떻게 한방에 60% 떼가나"' 기사에도 비슷한 취지의 댓글이 다수 달렸다. 네이버 아이디 dleh****은 "다른 선진국들은 기업에게 각종 세금 해택 많이 주는데 우리나라는 왜 반대로 가는지 도무지 이해 안 간다"고 말했다. 아이디 sds8****은 "세금을 정당하게 다 지불하고 축적한 재산에 다시 상속세라는 명목으로 국가에서 그것도 60%나 떼간다면 어페가 있는 법 제도가 아닐까 싶다"며 "서민도, 중산층도, 재벌도 다 마찬가지"라고 썼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