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3분기 매출 3312억원…사상 최대 분기 매출 기록

서울반도체가 올 3분기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서울반도체는 올 3분기 매출(연결 재무제표 기준)이 331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9% 증가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54억원으로 111.5% 뛰었고,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6.5% 감소했다. 서울반도체 측은 “3분기 매출은 창사 이래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라고 설명했다.

발광다이오드(LED) 칩을 바로 기판에 실장할 수 있는 '와이캅(WICOP)' 기술이 매출이 늘어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게 서울반도체 측 설명이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와이캅 기술이 적용된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조명 매출이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고객사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에 집중됐던 공급처를 다변화한 점도 실적에 도움이 됐다. 회사 측은 “고객사가 공급처를 늘리면서 4개국 생산기지(한국·미국·베트남·중국)가 있는 서울반도체가 수혜를 입었다”고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4분기 예상 매출(가이던스)을 3000억~3200억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14 % 늘어난 수치다. 이날 서울반도체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미래에셋대우와 2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관련 신탁계약도 체결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