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9~10시 입관식 진행
전현직 삼성사장단 조문 이어져
'4대 그룹 총수' 참석 여부 주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입관식이 26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된다. 오전 9~10시 치러지는 입관식 때에는 조문이 잠시 중단된다. 입관식을 마친 후 전·현직 삼성그룹 사장단 조문을 시작으로 조문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건희 회장의 입관식에는 전날부터 빈소를 지킨 상주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오너 일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조문은 입관식을 마친 뒤 진행된다.

전·현직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부터 단체로 장례식장을 찾는다. 이날 오전 삼성 사장단 중 가장 먼저 장례식장을 찾은 이는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다. 오전 9시20분께 방문한 장충기 전 사장은 1978년 삼성물산으로 입사한 뒤 삼성그룹 비서실과 구조조정본부, 미래전략실 등을 거치며 이건희 회장을 지금거리에서 보좌한 인물이다.

이어 오전 9시30분께 삼성전자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도 빈소를 찾았다.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부회장은 전날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일반인 조문은 제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한 조치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이 삼성그룹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을 취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이 삼성그룹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을 취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장례식장에는 기업인들의 발길도 잇따를 전망. 특히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삼성과 함께 이른바 '4대 그룹'을 이루는 총수들의 방문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은 이재용 부회장과 두터운 친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고인의 조카이자 이재용 부회장과 사촌지간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조문한 바 있다.

정치권 조문 행렬도 예상된다. 전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장례식장을 방문해 고인을 기렸는데 이날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정계 주요 인사들이 빈소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 사진=뉴스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 사진=뉴스1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5개월 만이다.

1942년 삼성그룹 창업주인 이병철 회장의 3남으로 태어난 이건희 회장은 1979년 삼성그룹 부회장으로 부임했다. 1987년 삼성그룹 경영승계 이후 삼성그룹을 이끌며 삼성을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만드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건희 회장 취임 당시 10조원이던 삼성의 매출액은 2018년 기준 387조원으로 약 39배 늘었다. 이익은 2000억원에서 72조원으로 259배, 주식은 시가총액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396배나 증가했다. 이건희 회장은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창의의 삼성을 만들자" 등의 수많은 어록을 남겼다.

발인은 오는 28일이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 삼성 선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