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의 사회공헌 활동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된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바디프랜드 제공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된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바디프랜드 제공

바디프랜드가 올 들어 사업만큼이나 공을 들이는 분야가 있다. ‘조금은 특별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중호우 등 각종 재해가 찾아올 때마다 행해온 발 빠른 공헌들이 업계의 눈길을 끌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9월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전담 의료진을 위해 안마의자 6대를 기부했다.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된 서울의료원 의료진의 피로 해소와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결정한 기부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안마의자로 꾸며진 휴게 공간은 설치 직후부터 신체적·정신적 피로가 극에 달해 있는 의사·간호사 등 1700명의 컨디션 관리에 톡톡한 기여를 했다”고 전했다.

지난 8월에는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가정의 안마의자 무상 교체 지원을 결정했다. 갑작스러운 집중호우로 수해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침수된 안마의자를 별도 비용 없이 전량 교체해 주기로 한 것이다. 바디프랜드는 앞서 2016년 태풍 ‘차바’로 인해 대규모 재해가 발생했을 때도 피해 국민의 복구를 지원했다.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도 꾸준하게 하고 있다. 최근에는 강남구 사회서비스지원센터 안에 설립된 지역사회 저소득가정 및 소외계층 돌봄 서비스 종사자를 위한 힐링 센터에 안마의자 2대를 내줬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돌봄 종사자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정서적 소진 예방을 위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하고자 지원을 결정했다”고 했다.

지난 추석에는 강남보육원에 바디프랜드 F&B팀이 직접 만든 LA양념갈비 100인분(50㎏)과 동그랑땡, 잡채, 닭강정을 전달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수년간 명절 때마다 강남보육원에 식사를 제공해오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이번에는 LA양념갈비를 기부하는 것으로 대체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1월 설을 앞두고는 해당 보육원과 유명 식당에서 양념갈비구이, 갈비탕 등의 저녁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이외에도 강남드림빌과 비젼지역아동센터 아이들에게 1300만원 상당의 설빔을 선물했다.

이 관계자는 “한 의류 브랜드와의 협약 아래 아이들이 직접 마음에 드는 옷을 고르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지난 4월 강남복지재단을 통해 상지대 발달장애인 방과후 돌봄센터에 안마의자 2대를 기부한 사실도 눈에 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