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은 아프리카와 유럽의 선사로부터 각각 30만t급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2척과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1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총 3척의 계약 규모는 2400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VLCC와 PC선은 각각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울산 본사에서 건조돼 2022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달 말 VLCC 4척을 수주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2척을 추가 수주했다.

VLCC는 한 척당 가격이 9100만달러(약 1000억원)로 일반 유조선의 두 배에 달해 액화천연가스(LNG)선처럼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분류된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현재 800여 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운항 중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 중 4분의 1인 약 200척을 건조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