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들 계열분리 가능성 낮아

이부진, 6월 베트남에 호텔 개장
美·中 등 해외 10여곳 진출 계획

이서현, 사실상 경영일선 물러나
복지재단 이어 리움 관장 맡을 듯
이부진, 호텔신라 경영에 집중…이서현, 모친 뒤 이을 가능성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타계 후 한솔, CJ, 신세계 등으로 쪼개졌던 때와는 달리 이건희 회장 뒤를 잇는 ‘3세 경영인’들은 계열 분리보다 삼성그룹이란 커다란 울타리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재계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25일 현재 이 사장은 삼성물산 지분 5.55%(약 1045만 주)와 삼성SDS 지분 3.90%(301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지분 가치는 각각 1조874억원, 5207억원가량이다. 이서현 이사장의 삼성계열사 보유 지분도 이부진 사장과 같다.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2011년 호텔신라 대표이사에 선임된 이부진 사장은 ‘리틀 이건희’라고 불릴 정도로 강단있는 리더십으로 재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2012년 2조1897억원이던 호텔신라 매출을 지난해 5조7173억원으로 약 2.6배 성장시켰다. 이 사장은 지난 6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베트남 다낭에 ‘신라모노그램’이라는 신규 브랜드 호텔을 개장했다. 내년엔 미국 실리콘밸리 새너제이 지역에 200여 개 객실을 갖춘 프리미엄 비즈니스호텔을 열 예정이다. 앞으로 동남아시아, 미국, 중국 등 해외 10여 곳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사장이 호텔신라를 분리해 독립 경영에 나설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호텔신라는 삼성생명 등 삼성의 금융 계열사들이 주요 주주다. 그러나 이 사장의 호텔신라 지분은 ‘제로’다. 이 때문에 이 사장이 삼성물산 등 보유 주식을 매각해 호텔신라 지분을 취득하거나, 지분 교환을 통해 호텔신라 경영권을 취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삼성그룹 안팎에서는 이 사장이 그룹 내 전문 경영인으로 호텔신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 재계 관계자는 “한때는 이 사장이 건설, 화학, 레저 부문을 지배할 것이라는 얘기도 있었지만 모두 낭설로 증명됐다”고 말했다.

이 사장이 이끄는 호텔신라가 해외 진출 등에 나설 때 대규모 자금 조달을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도 계열분리보다는 그룹 내 경영 쪽으로 큰 방향을 잡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호텔, 면세점, 여행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는 호텔신라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으며 올 2분기 634억원의 영업 적자를 냈다.

이 이사장은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뒤를 이을 가능성이 높다. 이 이사장은 2018년 12월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에서 물러난 직후 리움 운영위원장에 취임했다. 이듬해 1월 삼성복지재단도 맡았다. 이 이사장이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뗀 만큼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독립될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는 게 재계의 분석이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