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소기업계가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추모하면서 고인의 대·중소기업 간 상생 노력을 기렸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경제를 앞장서 이끌어온 재계의 거인"이라고 평가하며 "중소기업계는 중소기업을 진정한 동반자로 생각하며 애정을 베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께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은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를 통해 세계 굴지의 초일류 글로벌 기업을 일궈내고,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었다. 대한민국 경제를 앞장서 이끌어 온 재계의 거인이었다"고 강조했다.

중기중앙회는 "(고인은) 평소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한배를 탄 부부와 같다며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면서 1997년 경기도 용인에 중소기업 인재 양성을 위한 중소기업인력개발원 건립을 지원한 점을 언급했다.

또 "이후에도 중소기업과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해 혁신기술기업협의회를 운영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키우고,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대·중소기업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중기중앙회는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며 "유가족과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