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허창수 전경련 회장 "큰뜻 이어받아 1등의 길 가겠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이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반도체 산업을 이 땅에 뿌리내리고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사업보국(事業報國)을 실천한 기업인"이라고 추모했다.

전경련은 이건희 회장 별세 직후 논평을 통해 고인을 애도한 데 이어 이날 허창수 회장 명의의 추도사를 내고 고인을 기렸다.

허 회장은 "병상에서 일어나 건강한 모습으로 뵙기만을 기다렸는데, 이렇게 황망히 떠나시니 슬픔과 충격을 주체할 길이 없다"며 애도를 표했다.

그는 이 회장이 직접 사재를 털어 반도체 산업에 뛰어들었던 것을 언급하며 "반도체를 향한 이 회장의 열정과 노력은 1983년 삼성의 반도체 사업 진출이라는 결실을 맺었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어 반도체 집적 회로를 만드는 웨이퍼의 크기를 6인치에서 8인치로 키워 양산해야 한다고 지시했던 이 회장의 과감한 판단을 언급하며 "선택의 갈림길에서 결단력과 리더십을 발휘한 승부사였다"고 기억했다.

허 회장은 고인이 "품질에 있어서 타협하지 않는 완벽주의자"였다고 추억했다.

그는 "1995년 삼성전자 구미공장에서의 '불량제품 화형식'은 아직도 생생하다"며 "고인은 품질이 직원들의 인격이자 고객 존중의 표현이라며 품질을 최우선 순위로 하라는 강한 책임감과 방향성을 보여줬다"고 기억했다.

또한 고인이 생전에 국가가 잘 되려면 국민·정부·기업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삼위일체론'을 강조했고, 장학 재단을 통해 해외 유학생을 선발하며 인재 양성에도 힘써 왔다며 고인을 기렸다.

허 회장은 고인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20년 넘게 활동하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애썼던 일도 언급했다.

그는 이 회장이 "더 나은 미래 국가 건설을 위해 애쓰며 누구보다 나라를 사랑했던 애국 경영인"이었다고 추억했다.

허 회장은 "오늘날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경제 전쟁의 시대'로 패자에게 도움의 손길도, 보호해줄 이념도 사라졌다는 고인의 말을 기억한다"며 "위기 경영의 선구자였던 고인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진다"고 슬퍼했다.

허 회장은 "인간의 삶은 유한하지만 기업은 각고의 노력으로 얼마든지 새 생명을 얻고 영속할 수 있다는 말을 잊지 않겠다"며 "2등 정신을 버리라는 고인의 큰 뜻을 저희 후배들이 소중히 이어받아 1등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추도사를 맺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