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시스템에 추모관 마련
이 회장 부고, 임직원에게 공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 사진=뉴스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 사진=뉴스1

25일 삼성은 내부 시스템에 온라인 추모관을 마련해 임직원들이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이건희 회장을 기리고 있다.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건희 회장의 부고가 그룹 임직원들에게 공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순천향대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삼성서울병원에서 6년 5개월여 간 투병생활을 해왔다.

삼성 내부는 이날 이건희 회장의 부고가 당혹스럽다는 분위기다. 이건희 회장은 전날 병세가 갑자기 악화했고, 부인 홍라희 여사와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들이 병원을 찾아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고 외부 조문·조화를 사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빈소 내부에 50인 이상 집합이 금지돼 삼성 임직원들도 조문을 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건희 회장과 인연이 깊은 일부 전·현직 고위 임원들이 제한적으로 조문을 할 것으로 보인다.

1987년 삼성그룹 회장에 취임한 이건희 회장은 한국 기업에 그치던 삼성을 세계 시장에서 손꼽히는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건희 회장이 취임한 1987년 10조원 미만이었던 삼성그룹의 매출은 2018년 386조원으로 39배, 시가총액은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396배 커졌다.

이건희 회장은 취임 5년차였던 1993년 6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철저히 다 바꿔야 한다. 극단적으로 말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는 말로 유명한 신경영 선언을 내놓기도 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