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고인 뜻에 따라 장례 간소하게"
1987년부터 27년간 삼성 이끌어
반도체·바이오 등 초일류기업 초석다져
'대한민국 재계 거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전자(81,500 -0.61%)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삼성전자는 이날 "이건희 회장이 별세했다"며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고인은 2014년 5월10일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동안 투병 생활을 해왔다.

1942년 경남 의령에서 태어난 이건희 회장은 아버지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2014년 입원 전까지 약 27년 동안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이 회장은 그룹 경영을 맡은 이후 삼성을 전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 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반도체와 스마트폰, 바이오 등 신사업을 통해 삼성을 한국 대표 기업으로 일궜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