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도 3년서 5년으로 연장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이주열 한은 총재와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이 한·중 통화스와프 규모를 확대하고 기간을 연장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한국은 이 같은 통화스와프에 힘입어 글로벌 금융위기 등에 대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유사시 미리 정해진 환율로 한국은 위안화를, 중국은 원화를 인출해 쓸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규모는 4000억위안(약 70조원)으로 정해졌다. 기존 3600억위안(약 64조원)에 비해 11% 늘었다. 미국 달러화로는 종전 560억달러에서 590억달러로 증액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4000억위안 규모의 통화스와프는 중국이 다른 나라와 체결한 통화스와프 계약 중 홍콩과 함께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계약기간은 5년으로 정해졌다. 이 역시 기존 3년에 비해 기간을 늘렸다. 한은 관계자는 “계약기간 확대는 추후 만기 연장 시기에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축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중국을 비롯해 미국 등과 1962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고 있다.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2015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 새로 체결하지 않았다.

강진규/김익환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