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 개발 선박도면 국제기준으로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중공업그룹이 공동 개발한 2만㎥급 대형 액화수소 운반선의 설계 도면이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기본 인증(AIP)을 받았다. 상업용 액화수소 운반선의 설계가 인증을 받은 건 세계 최초다.

현대글로비스는 22일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등과 함께 선박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기 전 초기 설계 도면의 안전성과 실효성을 확인받는 ‘기본 인증 기념식’을 열었다고 발표했다. 이들 기업은 지난 5월 수소운반선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에 착수했다.

수소가스를 선박으로 운송하려면 액화 공정을 거쳐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여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조선해양은 액화 수소 화물 처리시스템, 수소 증발 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의 기본틀을 설계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선박관리 자회사 지마린서비스를 통해 엔진 구동방식, 수소가스 처리 방법 등을 설계에 반영했다.

이들 기업이 개발한 설계 도면은 글로벌 표준이 될 전망이다. 이번에 기본 인증을 내준 기관은 국내 선박 인증 기관인 ‘한국선급’과 해외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旗國)’인데, 이들이 승인한 선박 도면은 국제 기준으로 통용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인증을 계기로 수소 해상운송 사업을 본격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수소운반선 개발이 완료되면 자사가 보유한 운항데이터, 수소 공급망 관리 플랫폼을 결합해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유럽 대표 해운사인 ‘윌·윌헬름센’과 가스선박 안전관리 부문에서 협력해 글로벌 수소 해상운송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구상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