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1억2000만달러 줄어
국내 거주자가 보유한 달러예금이 7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달러 약세 지속 전망 확산 등으로 달러를 모으려는 움직임이 약화된 결과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9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거주자(개인·기업)의 달러화예금(달러예금) 잔액은 734억7000만달러로 전달에 비해 31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거주자 달러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하는 외국인 등이 은행에 맡긴 달러예금을 말한다. 달러예금 잔액은 지난 3월 이후 줄곧 증가세를 나타냈다. 6월 734억6000만달러, 7월 762억2000만달러, 8월 765억9000만달러로 석 달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7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달 기업의 달러예금은 573억8000만달러로 전달에 비해 34억7000만달러 줄었다. 반면 개인은 160억9000만달러로 3억5000만달러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경우 결제용 달러 수요가 커지면서 달러예금 잔액이 줄었다”며 “증권사가 해외파생상품을 사들이기 위해 거래 증거금을 납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달러 약세에 대비한 움직임도 일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과감한 경기부양책을 공약으로 내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 기대로 달러가 상당 기간 약세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스티븐 로치 미국 예일대 교수는 최근 기고문에서 미국 경상수지 적자가 커지는 여파 등으로 내년 말까지 달러 가치가 35%가량 폭락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달러 가치 하락 우려로 원·달러 환율도 내림세(원화 가치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환율은 지난달 4일 달러당 1189원60전에서 현재 1130원 선을 맴돌고 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