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공 모바일 마켓 앱 구축 및 운영’ 사업의 최종 사업자로 GS ITM(대표 변재철)이 선정됐다.

금번 사업은 부산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중소상공인들의 경영난과, 양극화되고 있는 수익 격차를 해소하고자 중소상인들의 온라인 판로를 개척하여 비대면 판매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부산 지역 화폐인 ‘동백전’과 연계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추진되었다.

부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중소상공인 경영난, 양극화되고 있는 수익 격차의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 전통시장 및 중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로 확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GS ITM은 지역 내 소비촉진 및 소비자 이용 증진을 위해 동백전 연계 등 부산시가 보유한 강력한 자원을 활용해 서비스의 질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는 전국 최초로 지역 내 전통시장과 음식점, 중소기업 제품을 소비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 O2O 서비스로 선보인다. 공공 모바일 마켓 앱을 통해 현재까지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동백전의 사용 범위를 온라인까지 확대하여 지역 화폐의 범용성을 넓히고, 온라인 거래가 익숙한 시민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한다.

GS ITM은 본 사업을 수주함에 따라 부산지역 일반 가맹점뿐 아니라 전통시장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주, 부산우수제품 e-플랫폼에 등록된 중소기업에게 마켓 입점의 기회를 제공하는 공공 모바일 마켓 앱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주문, 결제, 배달을 연계하는 구체적인 운영 및 전통시장, 음식점, 중소기업 등의 가맹점 모집, 공공 모바일마켓앱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등 서비스 확대를 위한 운영 방안 전반을 수립한다.

내년 초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하는 공공 모바일 마켓 앱은 의식주와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는 종합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온라인 판매가 익숙하지 않은 소상공인을 위해 상품관리자가 직접 상품을 관리하고 홍보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기존 배달 앱과 달리 식재료, 생활용품, 의류, 공산품 등 의/식/주와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는 종합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탄생한다. 다양한 참여형 프로모션을 운영하여 사용자들이 전통시장만의 특색 있는 구매 경험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다.

GS ITM 관계자는 기존 동백전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별도 가입 절차 없이 개인정보 활용동의 만으로 공공 모바일마켓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 동백전 운영사업자와의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사용자를 위한 이벤트를 상시 운영해 ‘동백전’이 지역경제 선순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중할 예정이다.

가맹점 모집은 가맹점 신청페이지나 가맹점용 앱을 통해 가능하며 신청 이후 청년IT매니저를 통해 컨텐츠 구축 작업이 진행된다. 모바일 배달 앱의 수수료 체계 개편 발표로 시름이 깊어진 가맹점주들을 위해 입점 수수료 무료, 프로젝트 수행 기간내 판매중개 수수료도 무료로 책정하여 온라인 마켓 입점의 부담을 낮췄다. 그랜드 오픈 이후 중개수수료는 운영사의 자립성 확보를 위한 단계적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GS ITM 관계자는 “GS홈쇼핑, LF몰 등 대형 커머스 플랫폼 구축 및 운영과 컨소시엄사가 보유한 커머스 플랫폼 구축 및 운영 경험 노하우를 기반으로 각 전통시장·음식점·쇼핑몰에 특화된 솔루션을 통합 구축하여 많은 부산 시민들이 접속해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