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의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은 23일부터 주문 후 상품을 직접 받을 수 있는 ‘즉시 픽업’ 매장을 시험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무인으로 운영되는 이 매장은 롯데자산개발이 운영하는 공유오피스인 서울 역삼동 워크플렉스에 입점한다. 도심 창고형 편의점 스타트업인 나우픽에서 상품 수급과 재고 관리를 맡고, 롯데온이 기획 등을 하는 방식이다.
"온라인 주문하고 바로 픽업"…롯데온, 강남서 시범 서비스

소비자는 무인 판매대에서 상품 QR코드를 스캔하고 롯데온에서 결제 후 상품을 가져가면 된다. 롯데온 ‘스마트 오더’ 페이지에서 미리 주문하고 무인 판매대를 방문해 상품을 가져가도 된다.

판매 상품은 음료, 다과, 물티슈, 손 소독제 등 사무실에서 많이 사용하는 80여 종이다. 현장에 진열되지 않은 상품은 주문 후 1시간 이내에 인근 나우픽 센터에서 즉시 배송해준다.

롯데온은 시험 운영 결과를 보고 상품 수와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