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금리에 환율 상승 시 환차익 실현 가능
시중은행의 외화 예금통장 비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한 글로벌 이슈로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환테크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리스크 분산을 위해 글로벌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화를 확보하려는 것이다.

외화 예금통장은 간편하게 달러를 확보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외화예금은 은행 고시 고정금리와 함께 환율 상승 시 환차익을 얻을 수 있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각 시중은행에서 선보이는 외화 예금통장에 대해 알아보자.

외화 예금통장은 외화 보통예금통장과 외화 정기예금통장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거의 모든 은행에서 가입이 가능하다. 원화를 입금하면 계좌에는 환전된 달러가 쌓인다. 출금할 때는 원화 또는 달러 중 자신에게 필요한 쪽으로 선택할 수 있다.

외화 예금통장의 기본적인 특성은 입금 시점의 환율이 출금 시점보다 낮아야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소액투자가 가능하고 운용구조가 간단해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투자할 수 있다.

일반 예·적금 상품처럼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를 받을 수 있다. 기본 금리에 환율 상승에 따른 차익까지 고려한다면 일반 적금상품보다 더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투자자가 환차익으로 얻은 수익은 비과세 혜택을 적용받는다.

현재 각 시중은행이 선보이고 있는 외화 예금통장을 살펴보면 KB국민은행의 '외화보통예금'은 11개 외화에 대한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한 외화 예금통장이다. 인터넷거래시 고객등급에 상관없이 30% 환율 우대된다. 고객등급이 높은 고객일 경우에는 고객에게 유리한 환율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신한은행의 '외화 체인지업 예금'은 총 21개의 통화로 언제든지 전환이 가능하고 입출금이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다. 고객이 원할 경우 직접 지정한 환율의 각국 통화로 전환처리가 가능하다. 예치 통화간 자유 전환 시 50% 자동 환율 우대가 가능하다.

하나은행의 '외화서비스 하나통장'은 외화관련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입출금이 자유로운 고금리 외화상품이다. 매월 지정한 날짜에 약정한 금액 송금(최저 500달러~최고 5000달러)이 가능하다.

입금 가능 통화는 27개국 통화이며 외화 서비스 하나 통장에서 출금해 해외로 송금 시 해외송금수수료 30% 우대한다. 본인명의 원화통장에서 외화서비스 하나통장으로 이체하거나 외화서비스 하나통장에서 원화 인출 또는 원화 이체 시 달러, 유로 등 주요통화는 최고 40% 환율 우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은행의 '외화보통예금'은 한 계좌에 우리은행에서 거래되는 22개 통화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가입대상, 가입금액, 가입기간에 제한이 없고 달러, 엔화, 유로의 경우 50% 환율 우대가 가능하다.

외화 예금통장도 일반 통장처럼 예적금과 보통예금 중 선택할 수 있다. 환차익이 목적이라면 수시입출금되는 보통예금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장기 보유가 목적이라면 금리가 더 높은 예적금으로 외화통장을 만드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온라인으로 해외주식에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게 되면서 외화투자통장을 선보이는 곳도 많다. 외화투자통장은 은행 외화예금 입출금거래 및 증권사의 해외증권거래가 가능하다.

외화 예금통장이라고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외화의 환율이 하락하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환율 하락에 따른 손실은 온전히 투자자가 부담해야 한다. 예금자 보호가 5000만원까지 되긴 하지만 환율 하락에 따른 손실까지 보장해주진 않는다. 또 환전수수료, 현찰수수료 등 수수료가 많은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

전문가들은 달러특화상품에 투자할 때 가장 피해야 하는 행동은 단기적인 환율변동에 따른 환매라고 지적한다. 환율의 움직임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단기 차익보다는 자산배분의 관점에서 투자하라는 조언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