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자연광 조명 '썬라이크' 유럽 유치원에 적용

서울반도체는 발광다이오드(LED) 솔루션 '썬라이크(SunLike)'가 유럽 슬로베니아의 사립 유치원에 적용됐다고 20일 발표했다.

서울반도체는 유럽의 조명 전문기업 'LED럭스(Luks)'사와 협력해 '썬라이크(SunLike)'가 적용된 조명제품을 유치원에 공급했다. 따뜻한 저녁빛부터 한낮의 빛까지 색 조절이 가능한 스마트 컨트롤 솔루션으로 아이들의 학습과 휴식에 맞도록 최적의 조명을 선택 할 수 있다.

썬라이크(SunLike)는 자연광 스펙트럼(빛배열) 곡선을 태양광과 같이 그대로 재현한 LED 솔루션이다. 최근 3년간 5개국에서 10여개의 조명관련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유럽 바젤대 크리스티안 카요센 교수와 서울대의 연구 결과를 통해 썬라이크 제품 사용 시 숙면, 시각적 편안함, 주간각성, 기분에 유익한 효과가 있고 수면의 질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제품의 한낮빛 모드는 학습 능률을 올리고 두뇌 및 신체 활동의 촉진을 돕는다. 노을 빛을 내는 저녁빛 모드는 창의적 예술활동이나 휴식에 적합하다. 해가 질 무렵 석양을 보는 것처럼 편안한 안정감을 주고 멜라토닌의 분비를 활성화 해 아이들의 숙면을 돕는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햇빛에 노출이 적고 실내생활이 많은 아이들은 태양광과 동일한 스펙트럼의 조명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썬라이크는 학습능력 향상, 어린이 근시 예방, 면역력 증진의 3요소를 갖추고 있어 아이들의 성장에서 없어선 안될 필수 조명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