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에서 5세대 통신(5G) 서비스 품질 개선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반년 사이 평균 속도가 크게 개선되면서 주요 국가 중 가장 빠른 속도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일 영국 시장조사업체 오픈시그널이 세계 15개국 5G 서비스를 조사한 결과 지난 7월~9월 우리나라 5G 평균 속도는 336.1Mbps로 사우디아라비아(377.2Mbps)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이는 6개월 전인 지난 1월~3월 조사(22Mbps)보다 112.1Mbps 빨라진 결과다.

반면 같은 기간 1위 사우디아라비아의 속도 증가 폭은 86Mbps에 그쳤다. 우리나라와의 격차는 67.2Mbps에서 41.1Mbps로 줄어들었다.

이번 조사에서 3위~10위는 호주, 대만, 스페인, 쿠웨이트, 이탈리아, 태국, 스위스 등 순이었다. 이들의 5G 평균 속도는 165.6Mbps~215.8Mbps로 1위~2위와 큰 격차를 보였다.

5G 최초 상용화를 두고 경쟁했던 미국은 평균 속도가 52Mbps로, 조사 대상국 중 최하위인 15위에 그쳤다. 미국 내 T모바일과 AT&T 등 사업자가 3.5㎓보다 속도가 더 느린 600~850㎒ 주파수를 사용한 탓에 전체 평균 속도가 느리게 나온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최고속 대역인 28㎓ 주파수를 상용화한 버라이즌의 5G 평균 속도는 494.7Mbps로 모든 조사 대상국과 사업자 중 가장 빨랐다.

우리나라 5G 서비스의 가용성도 이전 조사보다 상당 폭 높아졌다.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서비스 범위와 무관하게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국가별 5G 가용성 순위는 사우디아라비아가 3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쿠웨이트 27.7%, 태국 24.9%, 홍콩 22.9%, 한국 22.2%, 미국 21.4% 등 순이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6월 조사 결과 15%수준에서 7%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