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 보증 비용'으론 역대 최대
세타2 엔진 관련 선제적 조치
신뢰 위해 3분기 적자도 감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3분기 실적에 ‘세타2 GDI 엔진’ 관련 추가 충당금 등 3조4000억원 규모의 품질 비용을 반영하기로 했다. 역대 최대 규모의 품질 비용을 충당금으로 적립,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선제적 결정으로 분석된다.

현대·기아차, 3.4兆 품질 충당금 쌓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2조1352억원, 1조2592억원의 품질 비용을 이번 3분기 실적에 충당금으로 반영한다고 19일 공시했다. 두 회사는 공시에서 “3분기 경영 실적에 추가 충당금 설정과 선제 고객 보호 조치를 위해 품질 비용을 반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근본적인 개선책 마련과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품질 이슈의 재발 방지에 주력하고, 소비자 신뢰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다. 공식 실적 발표(26일)에 앞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는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이번 충당금을 반영하면 적자로 전환할 가능성이 크다.

현대·기아차는 2018년 3분기 4600억원, 2019년 3분기 9200억원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했다. 이후 엔진 교환 사례가 예상보다 많아져 추가 충당금 반영이 불가피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대차가 상반기 어려움에서 벗어나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대규모 충당금 적립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용단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일규/도병욱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