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10대 차례"…카카오뱅크 청소년 전용 서비스 출시

카카오뱅크가 10대 청소년 전용 가상 계좌를 내놓는다. 본인 인증만 하면 은행 계좌를 따로 개설해 연결할 필요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뱅크는 청소년 전용 선불전자지급수단인 ‘카카오뱅크 미니(mini)’를 출시한다고 19일 발표했다. 만 14~18세 청소년만 개설할 수 있다. 입금과 이체는 물론이고 카카오톡으로 친구끼리 간편이체도 할 수 있다.

‘미니’는 간편결제 앱들이 운영하는 ‘페이머니’와 비슷한 선불전자지급수단이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은 일반적으로 이미 개설된 자신의 명의의 은행 계좌를 연결해야만 만들 수 있다. 잔액은 연결 계좌에서 충전해야 한다.

카카오뱅크는 청소년층을 겨냥해 자신의 계좌 없이도 열 수 있게 만들었다. 가상계좌 번호가 생성돼 부모가 손쉽게 계좌이체 할 수 있도록 했다. 잔액의 최대 한도는 50만원이다. 하루 최대 30만원, 월 최대 200만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미니를 개설하면 카카오프렌즈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미니카드’도 발급받을 수 있다. 미니카드는 일반 카카오뱅크 체크카드처럼 전국 모든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입출금 수수료가 면제된다.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도 담긴다. 청소년들이 유흥업소와 사행업종 등에서 결제할 수 없도록 ‘클린’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소득공제도 가능하다. 카카오뱅크 앱에서 소득공제를 신청하면 미니카드 이용금액은 부모의 소득공제에 합산시킬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미니 가입 고객 모두 니니즈 신상 이모티콘을 받을 수 있다. CU 편의점에서 미니카드로 3000원 이상 처음 결제하면 1000원 상당의 CU모바일 쿠폰을 준다. 최대 10명의 친구에게 미니를 알려주면 최대 1000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편리하게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라며 “‘모바일 네이티브’인 청소년들이 스스로 편리하게 금융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