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국가신용등급 Aa2→ Aa3 한단계 하향 조정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EPA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EPA 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에서 'Aa3'으로 한단계 하향 조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negative)'에서 '안정적(stable)'으로 수정했다. 등급 강등 이유로는 경제력과 재정 여력 약화를 꼽았다.

무디스는 성명에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와 EU 회원국 자격의 이점을 대체할 무역협정을 체결하지 못하고 있어 장기적인 구조 동력에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영국 경제) 성장은 코로나19 대유행의 유산으로 남을 것 같은 상처를 받았고 이는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강등으로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은 한국(Aa2)보다 한단계 아래로 떨어졌다.

실제로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무역 협상은 전망은 어둡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실 대변인은 지난 16일 "무역 협상은 끝났다. EU는 그들의 협상 입장을 바꾸지 않겠다고 말함으로써 사실상 대화를 끝냈다"고 말했다. EU의 접근법이 바뀌지 않으면 무역협정 없는 노딜 브렉시트를 무릅쓰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재확산도 거세지면서 제한 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상황이다. 영국 정부는 17일부터 런던, 에식스, 요크 등의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1단계 '보통'에서 2단계 '높음'으로 올린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