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0월 독일 8개 딜러사 방문…수출 브랜드 '카이오티' 알려
트럭에 주력 9기종 싣고 제품 소개…총 700명 참여
유럽 전역 로드쇼 전개 계획
독일에서 열린 대동공업의 '카이오티 로드쇼'에 참석한 사람들이 트랙터를 살펴보고 있다.  대동공업

독일에서 열린 대동공업의 '카이오티 로드쇼'에 참석한 사람들이 트랙터를 살펴보고 있다. 대동공업

국내 1위 대동공업이 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첫 번째 독일 로드쇼를 진행했다.

대동공업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독일 카이오티(대동공업의 수출 브랜드) 딜러 매장을 방문해 주력 제품을 소개하는 ‘카이오티 독일 로드쇼’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유럽 내 거점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독일사무소를 열고 독일 내 카이오티 딜러 40여곳을 확보했다. 올해 유럽 대규모 농기계 전시회를 참가해 브랜드를 알리려고 계획했으나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며 디지털 마케팅과 소규모 전시회로 방향을 선회했다.

이번 로드쇼는 20~100마력대 트랙터, 승용잔디깎기, 다목적 운반차 등 독일 시장 주력 9기종을 트레일러 트럭에 싣고 15일간 총 8개의 독일 우수 딜러 대리점을 방문해 진행됐다. 제품 발표, 시승 시간, 기술 및 서비스 교육을 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매회 참석 인원을 딜러사 임직원과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40명 이하로 기획했으나 입소문이 나면서 평균 80~100명이 참석해 총 700여명이 참여했다.
독일에서 열린 대동공업의 '카이오티 로드쇼'에 주요 농기계가 전시돼있다.     대동공업

독일에서 열린 대동공업의 '카이오티 로드쇼'에 주요 농기계가 전시돼있다. 대동공업

유장영 대동공업 해외영업본부장은 "유럽 내 글로벌 농기계 브랜드들의 마케팅 활동이 주춤한 가운데 카이오티가 선제적으로 로드쇼를 열어 브랜드를 알렸다"며 "유럽 전역으로 확대해 소규모 로드쇼를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