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세계은행 개발위원회 참석
홍남기 경제부총리./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국제사회에 한국판 뉴딜을 제안했다.

17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 16일 밤 화상으로 진행된 세계은행 개발위원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를 보다 내실 있는 경제로 전환하는 기회로 삼을 것을 제안하고, 이를 위한 3대 과제로 S·D·G를 소개했다.

S는 사회안전망(Sosial Safety Nets), D는 디지털(Digital), G는 그린(Green)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을 의미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한국이 2025년까지 사회안전망 강화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분야에 1400억달러를 투자해 국제사회의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DG) 달성에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말패스 세계은행 총재와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총재는 홍남기 부총리가 제시한 세 가지 과제에 대해 적극 공감하며 국제기구들도 이에 부합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화답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국제금융체제 워킹그룹 의장국으로서 저소득국 채무상환유예(DSSI) 연장 및 채무 재조정 합의에 대해 이사국들과 세계은행, IMF에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저소득국 채무상환유예(DSSI)와 관련해 상업은행과 국책은행을 막론하고 모든 공적 채권자들이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사국들이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사국들은 이에 공감하면서 채무적 어려움을 겪는 일부 저소득국들의 경우 채무유예를 넘어 추가적인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