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6일 미국의 주요 지표와 부양책 협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하며 상승 출발했다.

오전 10시 3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8.69포인트(0.84%) 상승한 28,732.89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59포인트(0.65%) 오른 3,505.9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8.73포인트(0.76%) 상승한 11,802.60에 거래됐다.

미국의 소비 지표가 양호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견인했다. 미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는 다섯 달 연속 증가했고, 지난 8월의 0.6% 증가보다 상승 폭이 대폭 확대됐다. 반면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0.6%(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전했다. 산업생산은 지난 4월 이후 다섯 달 만에 다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소식도 전해졌다. 화이자는 오는 11월 셋째 주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최근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의 임상 중단 등으로 바이오주에 불안감이 조성됐던 상황이다. 이에 화이자 주가는 장 초반 1.6%가량 상승했다.

이러한 호재에도 미국의 부양책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불안 요소가 있다. 다만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도 다소 회복된 상황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의 대변인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전일 펠로시 의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검사 계획과 관련해 소폭 수정하는 형태로 민주당 방안을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부양책 규모를 기존에 제시한 1조8000억 달러보다 증액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여당인 공화당에서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여전한 등 협상 타결 여부는 예단하기 어렵다.

라보뱅크의 제인 폴리 외환전략가는 미국 소비 지표 개선에 대해 "정말로 강한 수치"라면서도 "이것이 마지막 환호가 될 수 있다는 느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용 시장이 약화하고, 새로운 부양책이 지연되고 있어 향후에는 소비 증가세가 둔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