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美 9월 소매판매 1.9%↑…3개월 사이 최대폭 증가

미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1.9% 증가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5개월 연속 증가세에다, 최근 3개월 사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 최근 미 소매판매는 7월 0.9%, 8월 0.6% 각각 늘어 1% 미만의 증가폭에 그친 바 있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꼽힌다.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5% 증가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소매판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자동차, 가구, 가전 등 가정용품 수요가 늘어난 데 힘입어 지난 2월 수준으로 반등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 3월 타결된 경기부양 패키지에 따라 지급된 각종 수당과 보조금이 거의 소진되는 가운데 추가 경기부양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어 향후 소비가 위축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