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9년 연속 '지속가능성지수' 1위

신한은행이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은행부문 9년 연속 1위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지수로 기업의 지속가능성 영향에 대한 관리·개선 여부를 측정해 시상한다. 올해는 47개 업종의 201개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평가했다.

신한은행은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며 기업의 경제·사회 공동체 가치를 추구한 성과를 인정받아 은행부문 1위에 뽑혔다.

신한은행은 4차산업 관련 혁신기술 및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 청년들의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생태계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9년 연속 지속가능성지수에서 은행부문 1위를 달성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경제적 가치와 사회 공동체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가치창출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