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제3대 경총 회장 역임
1998년 '노사정 공동선언' 합의
'일자리만들기 사회협약' 참여
김창성 제3대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전방주식회사 명예회장)이 지난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사진=연합뉴스

김창성 제3대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전방주식회사 명예회장)이 지난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의 형이자 한국경영자총협회 제3대 회장을 지낸 김창성(88) 전방주식회사 명예회장(사진)이 지난 14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경총은 "김창성 명예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깊은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15일 밝혔다.

1932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난 김창성 명예회장은 경기고와 일본 와세다대 졸업했으며 1997년 2월~2004년 2월 7년간 3대 경총 회장을 역임했다.

김창성 명예회장의 아버지인 전방 창업주 고 김용주 회장도 초대 경총 회장으로 1970년 7월부터 1982년 2월까지 재임했다. 부자가 경총 회장을 지낸 사례로는 유일하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김창성 명예회장의 동생이기도 하다.

김창성 명예회장은 경총 회장 재임 동안 국제통화기금(IMF) 사태 여파로 대립으로 치닫던 노사관계를 완화하는데 힘을 기울였다. 1997년 노동법 개정안을 큰 부작용 없이 정착시켰고, IMF 경제위기 타개를 위한 1998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공동선언'에 사측 대표로 나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힘을 보탰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 대한방직협회 회장 등을 지낸 김창성 명예회장은 섬유업계 발전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빈소는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45분, 장지는 천주교용인공원묘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