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수소경제위 주재…"대한민국 '퍼스트 무버' 될 수 있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 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20.10.15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 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20.10.15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수소 분야는 아직 확실한 선두주자가 없어 우리도 충분히 '퍼스트 무버'(시장 선도자)가 될 수 있다"며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2040년 연료전지 8GW 달성을 목표로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을 구매하도록 의무를 부과하는 제도를 도입하고자 한다"며 "향후 수소법 개정을 통해 제도가 도입되면 연료전지 발전사업자들에게 안정적인 판매처를 제공하게 돼 향후 20년간 25조원 이상의 신규투자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태양, 바람과 수소는 어디에나 있고 우리나라는 이를 활용할 우수한 산업 기반과 기술, 변화를 수용할 의지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그린뉴딜을 통해 이런 기회를 현실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수소경제위원회를 구심점으로 민관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 가는 길을 열어갈 것"이라며 "누구도 가보지 않은 수소경제로의 길은 혼자 가면 힘들고 어렵지만 함께 가면 더 빠르고 쉽게 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정세균 총리는 또 "천연가스 개질용 수소의 경제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수소제조용 천연가스 공급체계를 마련하고 원료비를 인하하겠다"며 "대규모 수소생산시설에 가스공사가 천연가스를 직접 공급할 수 있게 하고, 고압공급배관 설치를 허용해 운영비 절감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소제조용 천연가스에 개별요금제를 도입하고 수입부과금 등을 일정기간 면제하는 방안도 검토해 향후 최대 43%가량의 천연가스 가격을 인하하겠다고도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내년 2월 수소법 시행을 위한 하위 법령을 차질 없이 제정하고 수소차와 충전소, 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해 산업육성과 고용창출 등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