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의선 시대' 개막
정몽구 회장 명예회장으로 추대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의선 회장’ 시대를 열었다. 현대차그룹을 세계 5위 완성차 제조사로 키워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의선 회장’ 시대를 열었다. 현대차그룹을 세계 5위 완성차 제조사로 키워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의선 회장’ 시대를 열었다. 현대차그룹을 세계 5위 완성차 제조사로 키워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정몽구 회장이 1999년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 지 21년 만의 세대 교체다. 2000년 '왕자의 난' 이후 현대차그룹으로 홀로서기에 나선 지는 20년 만이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은 14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의선 신임 회장의 선임건을 승인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재계에 따르면 이번 총수 교체는 정 명예회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회장이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은 2년을 포함해 그동안 경영 능력이 충분히 검증됐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1938년 강원도 통천에서 태어난 정 명예회장은 경복고와 한양대 공업경영과를 졸업했으며, 1970년 2월 현대차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이후 1974년에 현대자동차써비스를 설립하면서 독자경영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1977년에는 현대정공(현재 현대모비스)을 세워 세계 컨테이너 시장을 석권했다.

1998년 현대차 회장에 이어 1999년 3월 이사회 의장에까지 오르며 작은 아버지인 정세영 전 현대차 명예회장 대신 현대차 경영권을 장악했다. 2000년에는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로만 '홀로서기'에 나섰다.

현대그룹에서 분리된 당시 자산은 31조723억원으로 국내 재계 5위(자산 기준) 수준이었지만, 현재는 삼성그룹에 이은 2위 자리로 끌어올렸다.

20여년간 회사의 운전대를 잡은 정 명예회장은 '품질 경영'과 '현장 경영'을 강조했다. 품질 개선을 위해 생산, 판매 현장을 직접 누볐고, 자동차 시장 환경이 급변할 때마다 해외 현지 공장을 직접 방문해 전 분야에서 고객 지향의 품질 주의를 확고히 할 것을 주문했다.

외환위기 후 인수한 기아차도 성공적으로 회생시켰다. 미국, 유럽, 중국 등에 현지 생산-판매 체계를 갖춰 해외 시장을 공격적으로 공략했다. 또한 '제네시스' 브랜드를 만들어 고급차 영역에 도전해 성공을 이뤘다. 현대제철부터 현대모비스, 현대차, 현대글로비스 등까지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도 이뤄냈다.

창립 43년 만인 2010년에는 포드를 제치고 세계 완성차 5위(판매량 361만대)에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에도 판매량 기준으로 세계 5위를 유지했다.

그동안의 성과를 인정받아 정 회장은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으로 처음 헌액됐다.

다만 1978년 한국도시개발공사(현 현대산업개발) 사장 시절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특혜분양 사건과 관련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2006년에는 비자금을 조성해 수백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올해 7월 대장게실염 등으로 입원한 뒤 3개월째 병원에서 치료를 거치던 중 운전대를 아들인 정 회장에게 넘기기로 결정했다. 현재 병세는 다소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