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와이파이
신세계면세점은 상품 운반 과정에서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무빙랙’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무빙랙 시스템은 통합물류센터에서 공항 인도장까지 상품을 운반할 때 바퀴가 달린 3단 캐비닛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칸막이에 물품을 넣어 운송하기 때문에 물품끼리 부딪칠 가능성이 낮다. 상품 파손을 위해 사용하는 비닐 포장재 사용을 줄일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