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최대 4억에서 2억으로
신한·농협·하나도 잇따라 줄여
은행들이 잇따라 신용대출 한도 축소에 나서고 있다. 증가세를 억제하라는 금융감독원의 ‘속도 조절’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신용대출 조이는 은행들…전문직 한도 절반으로 축소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오는 19일부터 일부 전문직군의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소득대비 300%에서 200%로 축소하고 마이너스통장 최대 한도도 ‘최대 1억원’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전문직 세부업종별로 2억∼3억원 수준인 신용대출 전체 금액의 한도는 그대로 둘 예정이다. 마이너스 통장만 상한선을 새로 만들었다.

농협은행도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한도를 줄인다. 농협은행은 조만간 금융사 직원 대상 신용대출인 ‘금융리더론’과 의사 등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슈퍼프로론’ 등의 한도를 2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축소할 예정이다. 아울러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인 ‘올원직장인대출’의 우대금리도 0.10∼0.20%포인트 낮출 계획이다. 낮아진 우대금리만큼 최종 금리는 올라간다.

하나은행은 지난 8일부터 주력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하나원큐’의 최대 대출 한도를 2억2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줄였다. 국민은행도 지난달 29일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KB직장인든든’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낮췄다. 비대면 전용 신용대출 상품인 ‘KB스타신용대출’ 한도는 3억원에서 절반인 1억5000만원으로 깎았다. 우리은행은 아직 신용대출한도 축소 계획을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14일 각 은행 여신담당자들을 모아 신용대출 관리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자율 제출’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사실상 은행에 신용대출 축소를 압박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정부는 잇단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이 잡히지 않는 요인을 ‘신용대출 증가세’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기존에 최대 한도로 신용대출을 쓰고 있는 사람이라면 줄어든 한도 때문에 대환에 문제를 겪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