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자료
최근 5년간 금융회사가 금융투자상품 피해자에게 지급한 보상액이 1조66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 금융투자상품 투자자 피해에 대한 보상지급 내역'에 따르면, 2016년 1월부터 지난 8월 말까지 약 5년간 금융사가 투자상품 문제로 피해자들에게 이미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보상액은 1조666억원으로 집계됐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은행이 지급하기로 결정한 보상액은 4615억원이다. 라임펀드를 판매한 우리은행이 139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1370억원, 1085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증권사들의 보상액이 조금 더 컸다. 6051억원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이다. 라임과 독일헤리티지 펀드를 팔았던 신한금융투자가 2532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옵티머스를 판 NH투자증권이 1780억원을 보였다. 신영증권과 대신증권이 각각 570억원, 462억원을 보상하기로 했다.

유의동 의원은 "운용사의 사기와 돌려막기 등으로 환매중단 사태가 연이어 터지면서 피해규모가 커졌다"며 "피해자에게 합리적 보상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