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호텔도 코스→뷔페로 환원…연말 대목 매출은 예년만 못할 듯
거리두기 완화에 뷔페 속속 문 연다…오늘 빕스 재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지역 뷔페도 속속 문을 다시 연다.

뷔페 업계는 곧 다가올 연말 대목을 앞두고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자가 얼마나 찾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2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뷔페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와 '계절밥상'은 당장 이날부터 손님을 맞는다.

이들 브랜드의 매장 50개 가운데 40여개는 수도권에 몰려 있어 지난 8월 중순 이후 2개월 가까이 영업을 하지 못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오늘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식자재를 갖추기 위해 주말 내내 바쁘게 뛰어다녔다"며 "인력도 원래대로 재배치하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개장을 기다리는 손님이 많았는데, 다시 문을 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한식 뷔페 '올반' 2개 매장과 해산물 뷔페 레스토랑 '보노보노' 3개 매장은 오는 15일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또 63빌딩에 자리한 63뷔페 파빌리온은 14일부터 정상 영업에 들어간다.

뷔페 매출이 식음료 매출의 상당 부분을 떠받치는 서울 시내 주요 특급 호텔도 재개장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서울 신라호텔 뷔페 레스토랑 '파크뷰'와 롯데호텔 '라세느'는 14일부터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들 레스토랑은 '뷔페 금지'에 대응해 고육지책으로 직원이 음식을 갖다주는 방식으로 영업을 이어왔는데, 영업 허용에 발맞춰 종래의 뷔페 레스토랑으로 되돌아간다.

거리두기 완화에 뷔페 속속 문 연다…오늘 빕스 재개장

더플라자의 뷔페 레스토랑 세븐스퀘어는 15일부터 손님을 맞기로 했다.

더플라자 관계자는 "고객 대상으로 재개장을 홍보하고 식재료를 준비하려면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뷔페 업계는 연말 대목을 앞두고 다시 문을 열게 된 점에 대해서는 고무적이라는 반응이지만, 예년처럼 성황을 이룰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시각이 많다.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영업이 가능하던 시기에도 적게는 예년 대비 매출이 80% 급감했고, 잘 될 때도 반 토막 수준이었다"며 "연말에도 소비자가 모임을 꺼리는 분위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 서울 시내 특급호텔 관계자 역시 "연말 시즌 예약은 통상 11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지는데, 아직 예년과 비교해 특별한 동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말 특수가 실현되더라도 테이블 거리 띄우기 때문에 수용 인원 자체가 줄어들어 매출은 작년 대비 80%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