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현 국민의힘 의원 자료
"가계대출 증가…은행 2030·비은행 6070 주도"

30대 이하와 60대 이상 차주들의 가계부채 증가가 다른 연령대에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 2분기 말 기준 가계부채는 1630조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는데 이들이 가계부채 증가를 주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제출받은 '연령대별·업권별 가계대출 구성비' 자료(대출금액 기준)에 따르면 전체 가계대출에서 3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올 2분기 26%로 2016년 24.8%에서 3년 반 동안 1.2%포인트 늘었다. 60대 이상의 같은 기간 비중도 16.6%에서 18.6%로 2.0%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40대(30.4%→28.7%)와 50대(28.1%→26.6%) 비중은 감소했다. 이는 한은이 100만여명의 신용정보로 구성된 가계부채 데이터를 바탕으로 계산한 수치다.

30대 이하의 대출 비중 증가 이유는 부동산이 있다. 30대의 주택 구입 비중이 늘어나면서 일명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의미)이 많아졌다. 60대 이상이 늘어난 건 고령화 추세로 60대 인구 자체가 늘었기 때문이다.

돈을 빌리는 곳에도 차이를 보였다. 30대 이하 차주들의 전체 대출에서 은행권 대출 비중은 올 2분기 30.6%로 3년여 동안 3%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반면 비은행권 대출 비중은 같은 기간 1.1%포인트 감소했다. 신용등급이나 소득 수준이 높은 30대 이하 차주들이 은행을 통한 대출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60대 이상 고령층의 대출 비중은 비은행권이 두드러졌다. 이들의 은행권 대출 비중은 2016년 13.7%에서 올 2분기 14.4%로 0.7%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쳤다. 하지만 같은 기간 비은행권 대출 비중은 20.4%에서 24.8%로 4.4%포인트 증가했다.

가계부채는 지난해와 비교해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각각 3.9%, 4.1% 늘었다. 그러다가 올해 1분기 4.6%, 2분기 5.2%로 증가세가 커졌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