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핀테크대상 2020
최우수상(한국경제신문사장상) - 테크 분야

한국금융솔루션 '핀셋N'
1분 만에 최적의 대출 추천
인피니그루 "AI가 보이스피싱 차단"…직뱅크 "용역거래 안심결제"

‘한경 핀테크대상 2020’에서는 눈에 띄는 서비스로 업계의 이목을 끄는 스타트업이 대거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테크 분야 보안 부문에선 인피니그루가 보이스피싱 금융사 공동대응 플랫폼 ‘피싱아이즈’로 최우수상을 받는다. 인피니그루는 사용자를 속여 실제 거래를 일으키는 피싱의 특성상 금융사 간 자금 이동 데이터만을 활용하는 기존 FDS로는 모든 피해를 막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금융 거래의 이상 유무를 파악하는 데 인공지능(AI)을 접목했다. 피싱아이즈는 보이스피싱을 탐지하는 순간 사용자의 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주거래 금융사에 통보, 해당 사용자의 이체 및 대출을 차단해준다. 현재 신한카드 신한은행 SBI저축은행 코빗 등과 제휴하고 있고 올해 안에 제휴사를 20개로 늘릴 예정이다.

플랫폼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된 한국금융솔루션의 모바일 앱 핀셋N의 주 기능은 금융사 간 대출을 비교해 최적의 상품을 찾아주는 것이다.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1분 안에 최적화한 대출상품을 제시하고 한도와 금리를 보여준다. 핀셋N을 활용하면 시공간 제약 없이 필요할 때 빠르게 대출을 비교하고 실행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지급결제 부문 최우수상은 직뱅크의 ‘용역거래 안심결제서비스’에 돌아갔다. 용역거래는 건설 시공, 제작, 유통 등 서비스산업 전 분야에서 이뤄진다. 대부분이 현금 혹은 어음결제인데,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직뱅크는 거래 발주자와 공급자, 협력업체까지 모두가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결제시스템을 개발했다.

인테리어 공사를 맡긴다고 가정하면 발주자는 지급할 대금을 직뱅크 안심계좌에 예치한다. 인테리어업체는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는 채권(토큰)을 지급해 계약금 혹은 선급금을 떼일 우려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비스 공급자는 토큰으로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재 구매와 외주 용역, 인건비를 바로 결제할 수 있고 약정기간 후엔 현금으로 찾을 수도 있다. 선급금을 떼이지 않기 위해 필요한 이행보증 수수료(거래대금의 2% 안팎)도 아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